이거 참 영화로도 찍어도 되는 스토리네요. 참 참신하구요. 스토리가 탄탄합니다. 마무리를 잘 지었으면 좋겠네요. 예전에 쩐의 전쟁처럼 스토리 마구 벌려놓고 수습못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저는 네이버 웹툰을 매일매일 봅니다.

월요일은 김규삼님의 "입시명문 사립 정글고등학교", 곽백수님의 "트라우마", 워니님의 "골방환상곡"이 업데이트되는 날이죠. ^^ 다 재미있습니다 ^^

화요일은 웹툰에서 제일 좋아하는 조석님의 "마음의 소리". 요고이 진짜 재미있습니다. 정주행 역주행 몇백번은 한거 같습니다-_-; 그리고, 서나래님의 "낢이 사는 이야기", 곽백수님의 "트라우마" 가 업데이트 됩니다 ^^

수요일은 제일 볼꺼없는 날입니다 ^^ 곽백수님의 "트라우마"랑 워니님의 "골방환상곡"만 봐요 ^^ 볼께 2개밖에 없어요 ^^ 그런데 최근에 남정훈님의 "마스코 마스코"가 연재하기 시작하는데 뭐 볼만 한거 같더군요.

목요일은 강호진님의 "호랭총각", 김선권님의 "수사9단", 곽백수님의 "트라우마" 가 업데이트 되죠 ^^

금요일은 제일 좋아하는 조석님의 "마음의 소리", 서나래님의 "낢이 사는 이야기", 곽백수님의 "트라우마", 워니님의 "골방환상곡"이 업데이트 돼요 ^^

이렇게 일주일을 웹툰을 꼬박꼬박 본답니다 ^^ 아침에 출근할 때에는 공짜지하철신문(포커스!)에 화 목 연재하는 와탕카2를 보죠 ^^

뭐 어쨌든 얘기가 삼천포로 빠졌는데요.

이 미스터리 호러 지하철은 어떤 지하철이 있는데 생긴지 1년도 안되서 자살 사건이 6번 일어납니다. 자살사건이 주기적으로 일어나는데 그것을 찾아내는 형사와 6번째 죽은 사람의 친구가 함께 추리해 나갑니다.

죽기전에는 그 죽을 사람이 그 다음에 죽을 사람을 볼 수 있다는게 참 흥미로웠구요 ^^

아직 시작부분인데 일주일에 한번씩 화요일마다 연재를 하는 것 같은데요-_-; 일주일에 한 2~3번은 했으면 좋겠습니다. ^^ 아직 이야기 전개가 초반이라 어떤 귀신인지도 잘 안나오고 아직은 호기심만 잔뜩 자극한 상황이네요.

오늘 노는날인데 공부는 안하고 계속 웹서핑만 하고 있습니다-_-; 공부해야하는데-_-;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르기ㅠ 2007.08.21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아 너무하시네요

    삼천포로 빠지다니요 ㅠㅠㅠㅠㅠ

    내가 삼천포사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