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뭐 영화를 보면서 느낀거지만... 사운드하고 영상이 긴박함을 계속 느끼게 해줘요-_-;
계속 뛰고, 계속 때리고, 계속 피내고-_-; 뭔가 보기가 굉장히 힘든영화였습니다 ^^

뭔가를 계속 생각해내게 하는데 막상 보면 뭐가 뭔지 모르겠고 ^^

우선 줄거리는 연쇄살인범인 하정우가 나가요아줌마들을-_-; 불러내서 계속 죽이는데 나가요아줌마들의 사장인 전직형사 김윤석이 하정우를 잡기위해서 삽질을 하는데 영화 시작과 동시에 하정우는 잡힙니다-_-;

잡히기까지 시작부터 막 뛰고, 막패고-_-; 긴장감을 고도시키더군요.
잡아놓고도 막 긴장감이-_-;

우선 김윤석씨.....너무 뛰셨어요-_-; 좀 쉬셔야겠어요 ^^
연기 너무 잘하셨어요. 중년의 아저씨얼굴을 하고 있는데도 매우 멋있어 보이네요 ^^

그리고 감초같은 역할을 해주신 김윤석씨 꼬붕 오ㅈ 도 참 재미있었네요.
중간중간 코믹한 부분을 넣은 것도 영화의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함인지 적절했네요 ^^

그리고 하정우씨는 예전에 "용서받지 못한 자"라는 영화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주셨는데 여기서도 멋진 연기를 보여주셨네요. 아버지인 김용건씨의 힘을 빌리지 않겠다는 그런 얘기를 했었는데 다들 김용건씨가 아버지인지 모르더라구요 ^^ 성공하셨는데요? ^^

계속 묶여 있었던 서영희씨도... 뭔가 희망을 주려고 하면서도 그 뒤에는 공포가 ^^ 적절했어요^^

그리고 매우 잔인했던 장면들 ^^ 경찰의 무능함을 보여주는 것들(근데 경찰의 무능함을 보여주는 영화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예전에 살인의 추억에서도 그랬고, 바르게 살자에서도 ^^) 기억에 많이 남는 영화네요 ^^

꽤나 추천해주고 싶은 영화입니다. 영화관에서 봐야지 긴박함을 느낄 수 있을 듯 ^^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uest 2008.03.08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혼자보고..........쳇
    나도 딴 남자랑 보러가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