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어떤 블로그를 보고 구글에서 세미나 한다고 해서 가보고 싶어서 신청했는데, 되서 가게 되었는데....난....App Engine이 뭔지도 모르고....OpenSocial은 또 뭐고.....-_-;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 가서 세미나를 들었습니다. 역시나......뭔소린지 하나도 모르고 그냥 돌아왔습니다 ㅠ

우선 처음에 가니....구글코리아가 여기 강남에 있었군요-_-; 참 색다른 경험이였습니다-_-; 알록달록한 것이 참 이쁘네요. 암튼, 시간이 좀 늦어져서 좀 늦게 20분 후에 시작했던 것 같네요.

Making Money with OpenSocial

간단하게 오픈소셜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을 발표했습니다. 그 첫번째로 광고구요. 광고는 인터넷에서 필수적인 수익모델이죠^^ Buddy Poke라는 것이 가장 유명한 것 같은데, 지금 방금 실행해보니....대체 뭐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_-; 전 친구가 하나도 없어서 그런가요?-_-; 그냥 어떤 놈이 나와서 저한테 손만 흔드는군요-_-; 왠지 플렉스로 만든 것 같습니다. 플렉스 컴포넌트들이 막 보이네요.
http://www.buddypoke.com/

두번째로는 Virtual Currency네요. 이건 국내에서 게임 업체나 커뮤니티업체들이 많이 하는 모델이죠. 아바타 사려면 돈을 결제해야하는 그런...cyworld에 도토리 보내 달라고 하는 복혜은이 생각나네요(친구입니다-_-).

세번째는 offers인데요. 어떤 요구사항을 들어주고, 돈이나 Point를 받는거죠. 이것도 국내에서 많이 하는..-_-; OK CashBag모을 때나 던전앤파이터를 하는데, 캐쉬가 모자라서 창고를 못살 때 쓰는 좋은 방법이죠-_-; 아래는 Mobsters라는 건데, 게임인 듯 한데, 뭔가 복잡하군요. 이곳에서 쓰이는 돈을 받기위해서 어딘가 회원가입을 해서 Cash를 모아야하나 봅니다-_-;
http://profile.myspace.com/Modules/Applications/Pages/Canvas.aspx?appId=104283

네번째는 Brand Marketing이라고 하는데, 뭘 말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위에 사례를 들어보니...오픈소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싶군요. 마이스페이스같은 SNS서비스에 APP를 만드는 것인 것 같습니다. 한번 알아봐야하겠습니다(뒷조사를..-_-)


Google App Engine

아....외국인입니다...뭔말하는지 못알아 듣겠군요. 다행히 통역해주시는 분이 계셨습니다만, 몇마디는 생까고 해주신 것오늘 가장 큰 깨달음은 영어공부를 해야한다였습니다-_-; 영어공부를 해야합니다...ㅠ
오늘 대충 얘기를 들어보니 App Engine은 구글에서 서버사이드환경을 제공하며 구글이 제공하는 Framework를 이용해서 손쉽게 웹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즉, 웹애플리케이션을 구동시키기 위한 서버 환경셋팅과정은 생까고, 구글에서 제공하는 서버환경 및 Database를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뭐 단점이라면 지원언어가 Python밖에 없는 합니다. 아직 사용해보지는 않았지만, 이걸 사용한다면 서버 비용 절감 및 개발 시간 단축정도가 되겠네요. 게다가 구글인증을 사용해서 구글서비스와 손쉽게 연동이 되는 듯 하네요.

우선 처음에 얘기해준게 역시나 이거였습니다. 웹 애플리케이션 개발 시 문제점! 서버셋팅이죠. 서버머신도 있어야하고, 그곳에 여러 제품(Linux, Database 등)의 셋팅 등의 어려움이 있는데, App Engine에서는 이 모든 것을 하나에 담아서 제공합니다(아놔.....오늘부터 파이썬 파야하나....-_-)

또한 장점으로 쉽게 시작할 수 있고(파이썬 아닌사람이나-_-), 쉽게 변경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또한 구글과 같은 Infra를 사용해서인지 구글규모의 대규모 서비스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BigTable설명하면서 Database관련된 것을 보여줬는데, GQL(당연히 Google Query Language겠지-_-)라는 것을 이용해서 쿼리를 날립니다. SQL과 비슷한 문법으로....마치 HQL과 같은 형태로 App Engine에 맞게 최적화시킨 듯 합니다.

데모를 보여줬는데, 간단한 Hello World찍는 건데, 있다가 한번해봐야겠습니다. 설정할 수 있는 파일인 yaml(야믈이라고 읽더군요-_-)을 이용해서 뭐 하는 것 같은데...암튼, 방명록같은 것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셋팅이 필요없는 개발환경을 제공하는 점이 너무 좋은 것 같네요. Java로 방명록 만드려면, 톰캣깔고, MySQL깔고, 뭐 그래야하는데, 이건 뭐 그런게 필요없는 듯 합니다. 좋아요~


App Engine + OpenSocial

뭐 두개를 이용해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는 것 같은데, 둘 다 전혀 모르는 거라...그냥 멍하니 보다가 왔습니다.

아....보니까 OpenSocial애플리케이션 만드는 법이 Google에 Gadget(외국인들은 개짓이라고 발음합니다. 개짓하고있네-_-)만드는 거랑 같은 코드인 것 같네요. Module들어가고...전에 다음위젯뱅크 좀 보다가 본 건데, Javascript로 개발하는 듯 합니다. 지금 0.8버전까지 나왔는데, 지금은 기존처럼 Javascript형태로 개발이 가능한데, 나중에 템플릿기반의 개발이 가능한 듯 합니다. HTML태그를 입력하는 형태로 개발을 할 수 있는 듯 합니다. 마치 Flex에서 xml로 코딩할 수 있는 것 처럼이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차후버전인 0.9에서 지원한다고 하네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글을 쓰려니 저도 뭔소리 한지도 모르겠네요. 그냥 들은 거랑 제 생각을 좀 포함해서 쓴겁니다. 잘못된 내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돌은 던지지 마시구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좋아하는 공책과 펜이군요. 공책과 펜을 너무 좋아합니다ㅠㅠ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넷빈즈에 관심이 있어서 여기에도 갔습니다^^

1. NetBeans 최신 동향 소개 / Sridhar Reddy
처음에 5대 오픈소스에 대해서 말하는 사람에게 큐브를 줬는데요. 나도 가지고 싶었는데....-_-; 우선 넷빈즈 6.5를 내 놓으면서 새로워 지는 것은 PHP를 향상되게 지원하고, MySQL을 지원하고, JavaFX를 지원, Hibernate지원 등등이 있었는데요.
신기한 것을 보았는데요. NetBeans에서 Hibernate를 Swing에다가 연동을 하는데, 5분이면 하더군요-_-; Hibernate를 손쉽게 할 수 있었습니다. 설정파일도 쉽게 만들고, HQL을 테스트를 할 수 있었습니다. HQL을 날리니 실제 DB로 날리는 쿼리로도 보여주는 등 Hibernate를 위한 배려를 많이 했더군요(국외에는 Persistence층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게 Hibernate라고 하더라구요. 국내에서는 iBATIS를 많이 사용하죠^^). 저도 Hibernate로 삽질 좀 해봐야겠습니다. DB영역에서 조금 강화된 것이 DB쿼리관련이 잘 되어있더군요. sql쿼리도 테스트해 볼 수 있고, SQL코드컴플리션도 되구요^^
그 다음에 Profiler를 소개했는데요. 성능을 분석해서 메모리를 많이 잡아먹는 부분을 최적화 할 때 유용히 사용할 수 있는 것이죠(최적화 툴!)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은 많이 없는데, 넷빈즈는 무료로 제공한다고 자랑합니다^^ 게다가 이클립스 프로젝트 임포터를 제공해서 최적화를 넷빈즈에서 해라라곡 하는데, 이것의 목적은 이클립스 유저를 뺏어오기 위함인듯?-_-;

2. NetBeans 6.5를 통해 더욱 쉬워진 스크립트 언어 구현 / Micheal Li
보니까 놀라울 정도로 Javascript 코드 완성을 제공하더라구요. 물론 완벽하지는 않지만(완벽하게는 안되겠죠^^) Aptana랑 비교했을 때 누가 더 뛰어날까요^^ 궁금하네. 암튼, Javascript / HTML / css editor가 매우 향상 되었습니다. 좀 맘에 들었던 것이 css Editor! 미리보기를 할 수 있고, UI처럼 CSS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_-; 좋아요!
그 다음, jMaki라는 Ajax프레임워크를 보여줬는데, 제가 Hands-on-Lab에서 한 것을 시연해줬습니다. 드래그앤 드랍으로 구글맵을 1분만에 띄울 수 있는...-_-;
그 외에 여러 스크립트 프레임워크를 보여줬는데요. JSF, Dynafaces, Woodstock 등등~
그 중에서도 신기한 것 중에 하나가 Wicket이라는 것이였는데요.
Ajax without Javascript입니다. Java와 HTML로 합니다. HTML에 widcket:id=hello 라고 넣으면, Java코드에서는 그 해당 hello를 가지고 액션을 취하게 합니다. 많이 사용한다는데...왜 몰랐지....-_-;
이번 행사를 통해 여러 신기한 기술을 많이 배우고 가네요^^

3. 데스크탑 개발자를 위한 NetBeans 사용법 / Chuk-Munn Lee
음....스윙은 예전에 학교다닐 때 swing으로 WebService클라이언트를 만들 때 사용하고 사용해본 적이 없어요^^
아...회사에서 운영할 때 편하게 하려고 스윙으로 뭔가 만든적이 있네요^^
초반에 넷빈즈를 통해 쉬운 Swing애플리케이션을 만들더군요. 매우 쉽게 만들던데, 직접 하려고하면 잘 안되는데-_-;
스윙에 대해서 좋아진 점을 발표한 것 같은데, 스윙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서 내용이 잘 안들어오더라구요-_-; 손쉬운 Splash Screen만들기(애플리케이션 뜨기전에 뜨는 화면), Nimbus LookAndFeel(벡터로 만들어져서 확대해도 픽셀이 깨지지 않으며 매우 빠르다고 하네요), 크로스플랫폼적인 TrayIcon, 스윙에서 자바스크립트 콜~, 손쉬운 소켓통신을 위한 XMPP 등의 설명을 하더군요. 시간이 없어서 다 못했습니다만^^(준비해오신 내용이 너무 많았어요^^)

넷빈즈는 매우 훌륭한 IDE인 것 같습니다. 보면 개발자들을 위해 신경을 많이 쓴 것 같구요. 하지만, 이클립스와는 다르게 플러그인이 정해져있는 것 같습니다. 이클립스는 사용자들이 플러그인을 제작할 수 있죠. 이것도 할 수 있으려나-_-; 암튼, 넷빈즈를 사용해보면 개발자들이 자주 쓰는 기능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져있습니다. 라이브러리도 자동으로 추가시켜주며, Junit테스트도 용이하고, SVN, CVS 등도 잘 지원해주며, 배포가 매우 쉽게 배포파일을 생성시켜줍니다. 이클립스는 플러그인으로 설치를 다 해야하는데, 넷빈즈는 자주 쓰는 것을 다 포함하고 나옵니다. 서버까지 포함되어있죠^^(물론 자기네들 서버인 글래스피쉬가 기본입니다^^)
뭐 넷빈즈와 이클립스를 비교하면 장단점이 서로 있죠. 선택은 개발자들의 몫입니다^^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협 2008.10.21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거기 갔었는데..
    알기쉽게 잘 정리해주셨네요..ㄳ
    잘보고 갑니다~^^

    • 머드초보 2008.10.21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주저리 떠든건데 ^^ 감사합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KSUG는 Korea Spring User Group이라고 하는 국내의 스프링 유저 모임입니다.
이번에는 자바지기로 유명한 박재성씨가 세미나를 준비했네요.
박재성씨는 JCO 컨퍼런스에서 강연을 들은 적이 있고, 그 분이 쓴 책인 스프링 워크북과 스트럿츠 워크북을 본 적이 있는데요. 이 분이 주장하는 것은 요약하면 그런 것 같습니다.
좀 더 멋진 환경에서 개발해보자! 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 오픈소스 컨퍼런스에서 봤을 때도 오픈소스를 활용하여 더욱 나은 개발환경을 구축하는 법에 대해서 강의를 하였습니다. 그렇게 좋은 오픈소스가 있는 줄 모르고, 뭐든 수동으로 다 처리하고 그랬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더욱 나은 개발환경을 삽질해보도록 노력해봐야겠습니다. 스프링프레임워크도 그런 개념에서 나온 거니까요^^

우선 첫시간인 사용자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요구사항 분석이였는데, 박재성씨가 NHN에서 일하다보니 NHN은 이렇게 일을 하는구나 라는 생각을 들게 만들더군요. 우선 사진을 찍어서 보여주셨는데 왕따시만한 화이트보드가 있더군요. 거기다가 모두에 대한 업무흐름을 다 그리는 듯 하군요. 우리회사에는 그런거 없는데^^
그리고, 요구사항을 포스트잇에 적고, 뭐 이렇게 하더니 일정산정을 하더군요.
보통 일정산정은 고객이 결정하는데 ^^ 언제까지 하라고 하면 하면 되는겁니다 핫핫-_-;
그리고, 저는 작은 프로젝트만 해와서 그런지 그냥 코딩에 들어갑니다-_-; 정말 나쁜습관입니다-_-; 앞으로 많이 고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잘안되네요. 이번에 기회를 삼아 고쳤으면 하네요.

이슈관리 시스템인 Jira라고 하는 것을 보여주셨는데, 박재성씨 말을 들어보면 참 편하고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이 들긴 들지만, 전체다 적용하고 모두를 이해시키는데는 참 오랜시간이 걸릴 듯 합니다. 그리고 한번에 너무 많은 것을 보여주셔서 약간 혼란이 있었네요 ^^ 너무 신기한 것이 많아서 ^^ 박재성씨도 얘기했지만, 이 세미나를 통해 모든 것을 다 배워가는 것보다 약간의 힌트라도 얻고 갔으면 한다고 얘기를 하셨어요. 그 힌트를 가지고 삽질하는 것은 우리들의 몫이 되겠죠 ^^ 어쨌든 요구사항 분석은...잘 안하는데....-_-; 무조건 코딩-_-; 고칩시다-_-;

Eclipse를 기반으로 한 통합개발환경 시간에는 이슈관리툴을 Eclipse에 연동해서 보여준 것 같은데요. Mylyn인가?-_-; 어쨌든 완전 모르는 겁니다. Maven이라는 것도 소개했는데 얘기만 들었지 써보지는 않았어요. ANT만 쓰고 있어서. 근데 MAVEN에 대해서 얘기를 들으니 ANT에서 기능을 더 업그레드한 개념이라고 하네요. 라이브러리같은 것을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되는 듯합니다. 보통 라이브러리 버전이 업데이트가 되면 그것을 다시 받아서 JAR로 추가하고 그랬어야 했는데 MAVEN을 이용하면 버전 숫자만 바꿔주면 가능하다고 합니다. Eclipse플러그인으로 제공한다고 하네요 ^^

아.....그리고 로컬에 개발DB를 하나 둔다고 말씀하셨는데, 음 그거 좀 공감이 갑니다. DB서버가 하나면, 스키마변경하면 다른 사람 작업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전에 제가 개발서버에 있는 DB와 연동해서 개발하는데 저쪽에서 갑자기 칼럼을 바꿔버려서 제가 개발해놓은 프로그램이 잘 돌아가던게 안 돌아갔던 일이 있었어요.

어쨌든, 참 모르는 말 투성이만 듣고 온 듯 합니다. 마지막시간인 Teamcity CI툴을 활용한 지속적인 통합 방법에 대해서 얘기를 했습니다. Teamcity라는 것도 처음 들어봅니다-_-; 대충 얘기를 들어보니 코드를 서브버전에 커밋한다음에 팀시티가 커밋된 것을 확인하고 빌드를 하고 이 코드에 대한 리포트를 작성해서 개발자들에게 알려주는 듯합니다. 완전 자동화를 위한 툴인 듯 합니다. CI(Continuous Integration)가 지속적인 통합이라는 뜻으로 계속 통합한다는 뜻입니다-_-; 이것을 이용해서 협업도 가능하게 하고 자동화도 가능하게 하려고 하는 것같은데,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 많은 ci툴중에 팀시티를 도입한 이유중 하나가 시스템 트레이로 리포트를 알려준다고 하네요^^
뭐 빌드가 깨지면, 바로바로 알려주고, 소스에 대한 피드백도 받고 그러는 것 같은데, 이렇게 멋진 툴이 있는지도 몰랐네요 ^^ 무조건 ant로 빌드하고 업로드했는데 ^^

아.....그리고, 테스트를 만드는 것을 강조했는데, 테스트만드는 것은 왠지 정말 귀찮은 일입니다. 박재성씨도 그것을 잘 아는지 테스트 잘 안만드는거 알고 있더군요 ^^ 테스트를 만드는 습관을 들여야하겠군요. 테스트도 자동화에 추가해서 할 수 있다고 하네요.

아.....그리고, 마지막에 신기한 툴을 하나 보여줬는데 와티즈인가?-_-; 암튼 잘 못들었는데요. 실제 환경에서 테스트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 같은데. 만약 로그인 하는 화면이라면 웹을 띄우고, 로그인을 하는 테스트를 자동으로 해버리는 툴같았는데-_-; 너무 빨리 지나가서 볼 수가 없었어요 ^^ 찾아봐야겠군요 ^^

마지막으로 참 재미있었던 것은 NHN에서는 10시20분에 회의를 하는데 1분전에 쥬얼리의 원모어타임이 나오는 듯 합니다-_-; 그리고, 퇴근시에는 빅뱅의 마지막인사를.....-_-; 어쨌든 박재성이라는 분은 어두운 개발자 환경의 빛을 보여주려고 많은 노력을 하시는 것 같네요 ^^

오늘 가서 아무 것도 몰랐지만, 많은 힌트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근데 강의가 너무 빨라서 ㅠㅠ 앞으로 이런 세미나를 자주 참석해서 많은 것을 배웠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것저것 공부해야할 것이 많이 늘었네요 ^^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바지기 2008.04.28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미나 후기 감사드립니다. 세미나 내용들에서 다소 생소한 부분들이 많아서 힘드셨나 보네요.
    그리고 제가 말씀 드린 내용이 NHN에서 일반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현재 저희 팀에서 적용하고 있는 내용이었습니다. NHN이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니 오해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노래는 제가 최근에 배우고 있는 댄스들의 주제곡들을 가져온 것이고요. 노래는 매일 바뀝니다.

    • 머드초보 2008.04.29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블로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생소한 내용이 전부다여서 좀 힘들었죠 핫핫 ^^
      그래도 얘기를 들어보니 멋진 개발환경인 듯 하네요.
      공부해보고 도입해보도록 해야겠어요 ^^
      좋은 강의 감사했습니다 ^^

 

토요일날에 갔다왔습니다. 약도를 출력안하고 가서 어딘지 몰라서 여기저기 물어보게 되어서 결국 찾아갔습니다^^
우연히 플렉스커뮤니티에서 광고글을 보고 한번 가볼까 생각되어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닷넷은 전혀~~ 해보질 않아서 참 어리둥절하게 듣다가 온 것 같군요.
학교다닐 때 C#조금 배운 것 뿐인데요 ^^ 어쨌든 가서 들었습니다.

우선 가니까 이상한 스티커를 나눠주더군요.
Microsoft Expression Studio라고 써있는데, 마소 제품인 듯 했습니다.
Expression Web, Expression Media, Expression Blend, Expression Design 4가지가 있군요.

이것은 adobe의 특정제품과 매칭이 됩니다.

Web은 adobe의 Dreamweaver랑 비슷할 것이고, Blend는 Flash랑 비슷하고, Design은 Illustrator랑 비슷하다고 얘기를 하더군요. Media는 언급이 없었는데 Premiere랑 비슷한 거 아닐까요?-_-;

어쨌든 스티커를 나눠줘서 여기저기 붙여서 홍보를 하라는 것 같군요.
60일 평가판 시디도 주는군요. 한번 써보라는 것이군요-_-;

어쨌든 가니까 훈스닷넷 운영자분이 사회자를 본 것 같은데, 놀라운 건 굉장히 젊다는 겁니다-_-; 저하고 동갑인듯합니다. 존경스럽습니다 ^^ 본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

첫번째 세션은 거품이 아닌 실버라이트의 실체 라는 주제로 최우진님이 설명하셨는데...
음....조금 버벅 대는 것 같아요-_-; 말도 좀 빠르고-_-; 뉴스를 가지고 얘기를 하시더라구요.
어쨌든, 타피티(tafiti)라는 검색사이트란 것을 소개했는데 굉장하더군요.
http://www.tafiti.com/ 주소이구요. 아직 한글은 안됩니다 ^^ 새로운 인터페이스입니다 ^^
실버라이트설치해야해요^^
어쨌든 실버라이트로 엄청난 것을 구현할 수 있다 라는 것을 말해주네요 ^^

두번째 세션은 디자이너분이신 서미연님이 나오셔서 익스프레션 스튜디오와 함께하는 디자이너의 비전 이라는 주제로 설명하셨는데, 일러스트레이터를 만지던 사람이 마소제품쓰면 금방 적응한다 그런 얘기한 것 같습니다-_-;

세번째 세션은 디자이너와 개발자와 협업을 위한 얘기였는데 실버라이트 디자이너와 개발자와의 대화 라는 주제로 설명하셨습니다. 서금욱님과 장미연님이 설명하셨는데, Blend와 Silverlight로 협업을 하는 것을 보여주더군요. Flash에서는 AS도 알아야하고 디자이너가 힘들다고 하는데요. 음....글쎄요...-_-;

네번째 세션은 실버라이트의 모션 테크닉과 협업 라는 주제로 공인석님이 설명하셨는데, 협업은 시간상 못했구요. 모션테크닉만 보여주셨습니다. 여러가지 모션 테크닉을 보여주셨는데, Flash랑 비슷한 것 같아요-_-;
그리고, 느낌점 한가지는 Blend나 Flash나 노가다이기는 매한가지 라는거?-_-;

마지막 경품추첨시간에 혹시나했는데 안되네요 ㅠㅠ 제 옆에 앉으신 분이 키보드랑 마우스세트 타갔어요 ㅠㅠ
우리집 키보드랑 마우스도 고장날라그러는데 ㅠㅠ


음 오늘 플렉스4일차 교육을 갔는데 강사님께서 동영상에 관한 것은 실버라이트가 더 뛰어나다고 하시더라구요. 동영상으로 뭔가 할꺼면 실버라이트가 더 좋다라고 하네요 ^^
실버라이트도 한번 배워보고 싶네요 ^^ 다음 3회 때도 가야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나눠준 연필세트(?)입니다-_-; 연필깎이도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커에요. 어디다 붙이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가판 시디군요. 한번 깔아봐야겠네요-_-;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