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이런영화를 좋아합니다. 그냥 단순히 웃긴점을 보여주다가 통쾌하게 악역을 퇴치하고, 그 뒤로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영화^^ 국내 코미디영화의 정석이죠 ^^ 이 영화도 그렇게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

우선 김수로씨가 나오는데요. 패밀리가 떴다의 케릭터를 그대로 보는 것 같아요^^ 김수로씨 생활입니다^^
간단한 스토리를 말씀드리면 학교에서 체육시간을 줄이라고 해서 체육교사인 김수로씨에게 국영수로 보직변경을 하라고 하는데(뭐 나가란 얘기인데요), 영화 설정상 갑자기 영어교사자격증이 있었다! 라는 것이 나오면서 영어를 가르치는 걸로 바꾸는 과정을 그린 얘기입니다-_-;

우선 이 영화의 단점은 억지로 짜맞추려는 경향이 강했습니다. 물론 내용이 너무 말이 되면 재미없지만, 내용이 너무 말이 안되도 보는 내내 답답합니다^^ 적당하게 지켜주는 것이 좋죠^^ 하지만, 보면서 좋았던 점은 박보영씨가 너무 이쁘게 나오는군요-_-;(얘기가 또 새네-_-)

중간중간 학생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그 학생들이 김수로선생님의 도움을 받아서 매우 잘 되는 뿌듯한 스토리도 나옵니다. 중간중간 감동을 주려고 많이 노력해서 마지막 결론에서는 그냥 잘되는 모습을 보여주어 끝이 납니다^^

결론은 아무생각 없이 재미있고, 감동적이게 볼 수 있습니다 ^^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내용구성이나 케릭터별 특징을 나타내는 데에는 조금 약한 면이 있었네요. 처음에 스피드한 전개로 6명의 데블스가 구성이 되고, 각각의 케릭터가 명확하지 않아서 조금 헷깔린 면이 있었네요(이건 내가 머리가 나빠서 그런 것일 수 있음 ㅠ)

이 영화를 보는 내내 느끼는 점은 영화가 아니라, 콘서트 동영상을 보는 것 같았어요. 조승우씨 노래 잘하던데요?^^ 암튼, 영상에 노래하며 공연하는 부분이 절반 정도 되는 것 같구요. 동원된 보조출연자들의 신나는 연기에 저도 막 신이 나더라구요 ^^

신민아씨의 약간의 노출(?)신 등을 볼 수 있습니다-_-; 맘에 듭니다-_-;

아.....그리고, 마지막에 끝나서야 알았는데, 이 데블스라는 그룹이 실제로 존재했다는 것이 나옵니다. 검색해보니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한 영화더군요.

우선 내용전개와 영화 구성은 좀 맘에 안들지만 ^^ 공연을 직접 보는 것 같은 영상과 음악, 그리고, 조승우의 멋진 보컬(소울!)목소리는 맘에 드네요 ^^ 올해 영화제에서 음악상부분을 받았던데 ^^

저는 별 5개 만점에 4개를 주고 싶군요 ^^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익근무요원으로 군복무를 마친 소지섭씨가 오랜만에 찍은 영화로군요.
저 포스터를 보면서 느끼는 건데, 자꾸 소지섭씨가 에릭으로 보이는 건 저 밖에 없나요?-_-;

이 영화는 달콤한 인생, 해바라기 등과 같이 한 배우가 멋있게 나오는 영화입니다.
소지섭씨의 간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한결같은 표정과 계속 담배피는 모습과 힘들어간 눈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영화를 보면서 제가 느낀 점은......소지섭은 간지쟁이다 입니다. 그리고, 강지환씨는 제가 여기서 처음봐서-_-; 간지내려고 노력을 했지만, 소지섭씨의 카리스마에 밀려서 압도당해버립니다.

가장 마음에 걸린건...-_-; 홍수현씨는 왜 나온거죠?-_-; 이분보면 자꾸 군대 후임병이 생각납니다만-_-; 군대후임병이 홍수현씨를 닮았거든요-_-; 어쨌든 이 영화에는 여자케릭터의 비중의 거의 제로에 가깝다고 보면 됩니다. 소지섭과 강지환의 남자대남자 대결이라고 하기도 뭐하고, 참 애매합니다. 마지막 장면이 또 뭘 의미하는지도 모르겠구요.

영화에서 자꾸 왜 이렇게 의문을 품게 만드는지....왜 그 골동품수집가는 왜 보디가드 한명도 없이 혼자서 골동품을 사러 나온거죠?-_-; 이것때문에 잠을 못잤네-_-;

영화를 분명 보고 오긴 왔는데, 생각나는게 위에 것들 뿐이네요.
소지섭씨의 간지밖에 느끼지 못하고 왔어요. 소지섭씨의 포스가 너무 강해서 내용은 막 잊혀질라고 해요.
그리고, 19금영화로 만든 과도한 폭력신과 피투성이신만이 남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통쾌한 액션에는 볼만 하네요.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1004ant 2008.09.20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패가 혼자 영화보러 가듯... 골동품 수집쟁이 백사장도 그런거라고 봅니다..

    • 머드초보 2008.09.22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
      전 괜한걸로 괜히 고민을-_-;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2. BlogIcon 꽃녀 2008.09.22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보고싶습니다.
    못본지 어언 6개월..
    이제 앞으로 몇년간은 보지 못할거 같네요..ㅜㅜ

  3. BlogIcon 꽃녀 2008.09.23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가 나왔거든요;;

  4. harbar 2008.09.24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봤는데 ㅋ 소간지 밖에 생각이 안 났어요

    검정 슈트가 너무 잘 어울려요.. ㅋㅋ

    저도 홍수현 왜 나왔나 이생각 했는데 ㅋㅋ 마지막에 백사장은 왜 갑자기 죽나 했어요 ㅋㅋ

    • 머드초보 2008.09.24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저랑 같은 생각으로 보신 분이 계시군요^^
      소간지^^ 행동 하나하나 간지나게 신경쓴...-_-;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

 
간만에 본 영화군요.
음.....평을 한줄로 요약하면 그냥 웃긴부분에서 웃기고, 내용이 뭔지 모르겠다 입니다.

배경은 1940년대인지 잘 모르겠지만, 암튼 그 시대인 것 같구요.
내용은 다찌마와리라는 사람이 국가기밀문서를 찾기 위해서 모험을 하는 겁니다.

우선 일본말과 중국말이 나오는데 아래 자막이 나옵니다.
일본말은.....-_-; 마치 한국말 처럼 들렸어요....저만 그런건가요?-_-;
중국말도....-_-; 마치 한국말 처럼 들렸어요-_-; 다들 그랬을꺼야....-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자막이 나오는데 마치 불법영화 자막처럼 자기의 의견이 들어간 자막이 나오더군요(영화를 보면 이해가 감 ㅠㅠ 말로 설명 못하겠음 ㅠㅠ)

중간 중간 재미있는 장면이 많이 있었는데 생각이 안나네요.
영화를 본지 한 4일 됐는데, 벌써 내용이 생각이 안 날 정도로 기억이 남지 않는 영화군요-_-;

기억에 남는 건 임원희의 콧물과 눈물로 진상9호인지 하는 분이 기도가 막혀서 죽은거?-_-;

아무생각 없이 영화를 보고 웃고 싶으신 분에게 추천합니다 ^^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우선 영화의 재미도는 보통입니다.
코믹적인 부분도 조금 있고, 나름 심각한 부분도 있고 그러네요.
이 영화와 연관된 영화는 내 생애 최악의 남자가 아닐까싶네요.

내 생애 최악의 남자도 극중에서 탁재훈이랑 염정아랑 둘 다 바람피는 걸루 나오거든요.
여기서도 김하늘이랑 윤계상이 바람 피는 걸루 나와요.
두 영화의 공통점은 바람남이 같다는거?-_-;
신성록이라는 배우인데, 염정아랑도 바람피고, 김하늘이랑도 바람을 피는군요-_-;
이 사람 바람남 전문 배우인가요? ^^

암튼, 6년동안 연애한 커플들을 현실적(?)으로 묘사했구요. (사실 저도 해보지는 않았습니다만-_-;)
뭐 그냥 아무생각없이 볼 수 있는 저한테 딱인 영화입니다.

영화의 포인트는 윤계상씨의 능숙한 욕입니다. 정말 잘 합니다.
윤계상씨의 멋진 욕을 듣고 싶으신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아...영화를 보고 난 뒤에 뭐가 기억이 남는 장면이 없어요-_-;

 
Posted by 머드초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